길 위에서의 생각
link  미세스약초   2021-04-29

집이 없는 자는 집을 그리워하고

집이 있는 자는 빈 들녁의 바람을 그리워한다

나 집을 떠나 길 위에 서서 생각하니

삶에서 잃은 것도 없고 얻은 것도 없다

모든 것들이 빈 들녁의 바람처럼

세월을 몰고 다만 멀어져갔다.

어떤 자는 울면서 웃는 날을 그리워하고

웃는 자는 또 웃음 끝에 다가올 울음을 두려워한다

나 길가에 피어난 풀에게 묻는다

나는 무엇을 위해서 살았으며

또 무엇을 위해 살지 않았는가를

살아 있는 자는 죽을 것을 염려하고

죽어가는 자는 더 살지 못했음을 아쉬워한다

자유가 없는 자는 자유를 그리워하고

어떤 나그네는 자유에 지쳐 길에서 쓰러진다








연관 키워드
인생, 아름다운지느러미, 사랑, 낙원은어디에, 신달자시인, 미라보다리, 지하철, 강만수, 효자동갤러리, 시집, 관리자, 이팝나무, 당신, 한상경시인, 정용주시인, 귀천, 향기, 아내, 망각, 라이너마리아릴케
Made By 호가계부